2020년02월27일thu
기사최종편집일:2020-02-20 15:27:29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금융/증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현 경기 여건 매우 심각한 수준 아니다" 판단
등록일 [ 2019년08월30일 10시58분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시작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현 수준(1.50%)에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30일 한은 본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통화정책방향을 논의한 끝에 기준금리를 현 1.50%로 동결했다. 지금의 경기 여건이 매우 심각한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다. 한은 금통위는 지난 달 18일 기준금리를 종전 1.75%에서 0.25%포인트(p) 내린 1.50%로 결정한 바 있다.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유지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세계경제는 교역이 위축되면서 성장세가 둔화됐다”며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미·중 무역분쟁 및 이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주요국 국채금리와 주가가 큰 폭 하락하는 등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보호무역주의 확산 정도,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경제는 건설투자 조정과 수출 및 설비투자 부진이 지속된 가운데 소비 증가세가 약화되면서 성장세 둔화 흐름을 이어간 것으로 판단했다.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폭이 확대되는 등 일부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앞으로 국내경제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등으로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했다.


소비자물가는 석유류와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 등으로 오름세가 0%대 중반으로 낮아졌다.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0%대 후반을,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 수준을 나타내었다.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7월 전망경로에 비해 하방위험이 높아져 당분간 0%대 초반에서 등락하다가 내년 이후 1%대 초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근원인플레이션율도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무역분쟁과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따른 국내외 경기둔화 우려로 가격변수의 높은 변동성이 지속되고 있다. 장기시장금리와 주가가 크게 하락하고 원/달러 환율도 큰 폭 상승했다. 가계대출은 증가세 둔화가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주택가격은 하락세를 지속하였으나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는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금통위는 “국내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향후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를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정병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소비심리 5개월 만에 반등
국내은행 5월 연체율 0.51%…2개월 연속 상승
고무배합유 납품가 ‘짬짜미’ 2개사 적발 제재
이호진 전 태광회장 검찰 고발…33억 사익편취
“제일모직 가치 8조여원 부풀려…이재용 최대 3조6천억 부당이득”
3월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0.46%
‘신생아 백신 독점’ 한국백신 검찰 고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0.45%로 상승 (2019-09-25 17:00:25)
한국은행 기준금리 0.25%p 내려 (2019-07-18 14:3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