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7일thu
기사최종편집일:2020-02-20 15:27:29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금융/증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둔화에 디플레 우려까지…내년초 추가인하 여부 주목
등록일 [ 2019년10월16일 14시41분 ]


16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1.25%로 나췄다.(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25%로 낮췄다. 2년 만의 역대 최저수준이다.


16일 한국은행은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1.50%에서 0.25%포인트 인하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2016년 6월 기준금리를 1.25%로 내린 이후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 0.25%포인트씩 올렸다가 올해 7월 0.25%포인트 내린 바 있는데, 16일 추가 인하로 기준금리는 2년 만에 다시 역대 최저수준으로 돌아왔다.


한은이 이번에 기준금리를 인하한 것은 경기 둔화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은은 2.7%로 잡았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6%(1월), 2.5%(4월), 2.2%(7월)로 계속 낮춰 왔다.


또한 8∼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마이너스를 기록해 저성장과 저물가가 장기화하는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상태다.


따라서 이번 금리인하는 7월의 한차례 인하로는 경기 회복에 역부족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금융통화위원회의 통화정책방향 전문.


통화정책방향


금융통화위원회는 다음 통화정책방향 결정시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1.50%에서 1.25%로 하향 조정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하였다.


세계경제는 교역이 위축되면서 성장세 둔화가 지속되었다. 국제금융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불확실성, 주요국 경제지표 부진 등의 영향으로 높은 변동성을 나타내었다.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보호무역주의 확산 정도,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경제는 건설투자 조정과 수출 및 설비투자 부진이 지속된 가운데 소비 증가세가 약화되면서 성장세 둔화 흐름을 이어간 것으로 판단된다.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폭이 확대되는 등 일부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앞으로 국내경제는 미·중 무역분쟁 지속,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등으로 지난 7월의 성장 전망경로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농축수산물 및 공공서비스 가격의 하락 등으로 마이너스를 나타내었다.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0%대 중반으로,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대 후반으로 낮아졌다.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7월 전망경로를 하회하여 당분간 0% 내외에서 등락하다가 내년 이후 1%대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근원인플레이션율도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시장에서는 주요 가격변수가 국제금융시장 움직임에 영향받으며 상당폭 등락한 가운데, 장기시장금리와 주가는 상승하였고, 원/달러 환율은 하락하였다. 가계대출은 증가세 둔화 흐름을 이어갔다. 주택가격은 보합세를 보였으나 수도권에서는 오름세를 나타내었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다. 국내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다. 이 과정에서 향후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다. 아울러 미·중 무역분쟁,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도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이다.

올려 0 내려 0
정병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국, 세계은행 기업환경평가 5위 기록
한국 국가브랜드 가치 9위로 상승
한국 국가경쟁력 두 계단 상승…세계 13위
무역수지 92개월 연속 흑자
소비심리 5개월 만에 반등
알뜰폰도 5G 도입…도매대가 인하·전파사용료 면제 연장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0.45%로 상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각 완료 (2019-11-22 14:23:17)
은행 주담대 금리 2.47%…사상 최저 수준 (2019-09-26 14:5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