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8일tue
기사최종편집일:2020-02-07 15:56:16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경제/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공정위, ‘입찰에 있어서의 부당한 공동행위 심사지침’ 개정
등록일 [ 2019년11월22일 14시32분 ]

내년부턴 과거 5년간 입찰담합으로 부과된 누적벌점이 5점을 넘는 사업자는 공공부문 입찰참여가 제한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입찰에 있어서의 부당한 공동행위 심사지침’ 개정(안)을 확정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심사 지침에는 입찰 참가 자격 제한 요청 대상이 ‘과거 5년 간  입찰 담합으로 부과 받은 누계 벌점이 5점을 초과한 사업자(또는 사업자단체)가 다시 입찰 담합 한 경우’로 규정되어 있었다.


그러나 심각한 재정 낭비를 초래하고 공정한 경쟁 기반을 훼손하는 입찰 담합이 시장에서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심사 지침 상의 제한 요청 기준이 너무 높다보니 실제 자격제한 요청이 이루어진 사례가 없는 등 입찰 참가 자격 제한 요청 제도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공정위는 입찰 참가 자격 제한 요청 제도가 입찰 담합 예방·억제 기능을 보다 실효적으로 발휘될 수 있도록 제한 요청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의 심사 지침 개정(안)을 마련해 올해 7월 행정 예고한 바 있다. 행정예고 기간 중에 접수된 사업자 및 사업자 단체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난 11월 6일 공정위 전원회의에서 이번 심사 지침 개정(안)을 확정했다.


공정위는 지난번 행정예고(안)을 유지해 과거 5년간 입찰 담합으로 부과 받은 누계 벌점이 5점을 초과한 사업자(또는 사업자 단체)에 즉시 입찰 참가 자격 제한 요청이 가능하도록 개정했다. 이러한 사업자(또는 사업자 단체)는 최소 2회 이상 입찰 담합을 한 반복·상습적인 법 위반자에 해당한다는 점을 고려해 기존에 제한 요청 요건으로 규정되어 있던 ‘다시 입찰 담합을 한 경우’를 삭제했다.


또한, 과거 5년을 역산함에 있어 그 기산일을 당해 입찰 담합에 대한 공정위 시정 조치일로 규정하여, 마지막 입찰 담합에 대한 부과 벌점도 누계 벌점에 포함되도록 규정했다.

공정위는 행정예고 기간 중 접수된 의견을 수용해 개정 심사 지침 시행일 이전에 부과 받은 벌점이 있는 사업자(또는 사업자 단체)는 이전의 심사 지침 규정을 적용한다는 내용의 경과 조치 규정을 부칙(부칙 제2조)에 마련했다.


다만, 경우에 따라 이러한 경과 조치 규정이 악용될 소지도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해 이전 심사 지침이 적용되는 ‘대상 및 기간’을 합리적인 범위에서 제한하는 내용도 함께 규정했다.


공정위는 “이번 심사 지침 개정이 사업자들의 인식과 행태 변화를 유도해 시장에서 고질적인 입찰 담합이 효과적으로 예방·억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입찰 담합 감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법 위반이 확인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올려 0 내려 0
장갑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10년이상 보유 양도세 중과 한시 면제
국가신용등급 역대 최고…국가경쟁력 순위 지속 상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10년이상 보유 양도세 중과 한시 면제 (2019-12-17 13:18:35)
아세안, 한국경제 신 성장엔진으로 급부상 (2019-11-22 11:2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