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8일tue
기사최종편집일:2020-02-07 15:56:16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금융/증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금융위 “추가 사업자 선정, 금융권 수요 있다면 검토”
등록일 [ 2019년12월16일 17시27분 ]


윤창호 금융위원회 금융산업국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인터넷전문은행 신규인가 심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금융위는 심사를 통해 토스뱅크 1개사에 대해 은행업(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했다.
 

한국토스은행(토스뱅크)이 신규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을 위한 예비 인가를 받았다. 이로써 국내 인터넷은행은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 2개사에서 토스뱅크가 추가돼 3개사로 늘어났다.


금융위원회는 12월 16일 임시 정례회의를 열어 외부평가위원회(외평위) 평가 의견 등을 고려해 토스뱅크에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 인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외평위는 토스뱅크에 대해 “최대 주주의 혁신역량과 금융혁신에 기여하려는 의지가 강하고, 사업계획의 혁신성·포용성·안정성 등 모든 면에서 준비상태가 비교적 충실해 인터넷 전문은행에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토스뱅크에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내준 금융당국의 선택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제3 인터넷은행 출범은 문재인 정부가 혁신금융의 상징으로 미는 정책이다. 하지만 네이버와 같은 대형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는 줄줄이 불참을 선언했다. 핀테크(금융기술) 업체로는 국내 유일한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벤처기업) 반열에 오른 토스가 일찌감치 유력 후보로 꼽혀왔다.


지난 5월 예비인가에서 한 차례 고배를 마신 토스뱅크는 주주 구성을 다양화하고, 금융당국의 컨설팅까지 받은 끝에 인터넷은행 사업권 획득에 성공했다. 토스뱅크는 기존 은행들이 주목하지 않았던 중신용자와 자영업자에 집중하겠다는 구상이다. 토스뱅크가 끌어들일 수 있는 ‘잠재고객’이 탄탄하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토스 앱(응용프로그램) 가입자는 1600만 명을 넘었다.


여기에 주요 주주인 중소기업중앙회를 통해 소상공인 특화 상품을 판매하고, 이랜드월드의 패션·유통 소비자도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은행 운영 경험이 풍부한 KEB하나·SC제일은행, 기업금융에 강한 한화투자증권, 중금리 대출을 잘 아는 웰컴저축은행 등도 든든한 우군으로 꼽힌다.


토스뱅크는 지난 5월 지배구조와 자본 안정성 문제로 고배를 마셨으나 재도전 끝에 예비 인가를 받는 데 성공했다. 당시 문제점으로 지적받은 지배구조 적합성, 자본 안정성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평가를 받은 셈이다. 토스뱅크는 또 국제회계기준(IFRS)상 부채로 인식되는 상환전환우선주 전량을 지난 11월 전환우선주로 전환해 자본 안정성을 끌어올렸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토스뱅크는 고객들에게 기존에 불가능했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포용과 혁신의 은행이 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토스뱅크는 조만간 공식 준비법인인 ‘한국 토스은행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하고 본 인가를 위한 인력 구성 및 물적 설비 구축 등의 준비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이 대표는 “새로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대한 기대와 성원에 혁신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토스뱅크는 심사 과정에서 새로운 인터넷전문은행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금융 소외 계층에 최적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전통 금융권에서 소외되어 온 중신용 개인 고객 및 소상공인(SOHO) 고객에 집중하고자 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포괄적인 금융 데이터 활용 경험을 비롯해 혁신 상품 출시 경험, 압도적 사용자 경험 설계, 혁신적 조직 구성 등을 토스뱅크의 핵심 역량으로 소개하고, 사업 계획 및 운영 전반에 대한 계획을 공유하며 은행 설립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음을 강조했다.


토스뱅크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의 1600만 가입자와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전략 주주의 방대한 고객군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및 운영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금융 상품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토스뱅크의 최초 자본금은 2500억원(무의결권부 우선주 625억원 포함)이며 최대 주주인 토스의 지분율은 34%다. 2대주주인 KEB하나은행·한화투자증권·중소기업중앙회·이랜드월드는 각각 10%를 보유한다. 이외 SC제일은행(6.67%)·웰컴저축은행(5%)·한국전자인증(4%),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는 약 10% 지분을 가져간다.


토스뱅크는 인적·물적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하게 되고 금융위원회로부터 본인가(신청 후 1개월 이내 심사 원칙)를 받으면 본인가 후 6개월 이내 영업을 개시할 수 있다. 2021년 상반기 중 토스뱅크의 영업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금융위 윤창호 금융산업국장은 “토스뱅크는 예비 인가 이후 1년 반 정도 준비시간이 필요하다고 추정한다”며 “토스뱅크 출범 시기는 2021년 7월로 예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스뱅크가 본인가를 받으면 인터넷 전문은행은 카카오뱅크, 케이뱅크에 더해 모두 3곳으로 늘어나 한층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토스뱅크와 함께 지난 10월 신청서를 낸 소소스마트뱅크와 파밀리아스마트뱅크는 예비 인가를 받지 못했다.


윤 국장은 인터넷 전문은행 추가 신청과 관련해 “2개까지 추가로 인가를 할 여력이 있다고 판단한 부분이 있는데 향후 인터넷 은행업 인가 수요가 있으면 추가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정병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10년이상 보유 양도세 중과 한시 면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각 완료 (2019-11-22 14:2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