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2일sun
기사최종편집일:2020-06-17 14:14:21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금융/증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정례 FOMC 전 깜짝 인하…코로나19 극복 확신 들 때까지 유지
등록일 [ 2020년03월16일 09시33분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조치로 사실상 제로 금리 시대를 열었다. 또 7000억 달러(약 843조 5000억원) 규모의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를 매입해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연준은 이날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25%로 전격 인하했다. 지난 3일 긴급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한 데 이어 이날 다시 1%포인트의 추가 인하를 단행한 것이다. 오는 17~18일 정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나온 결정이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커뮤니티를 훼손하고, 미국을 포함해 많은 나라에서의 경제적 활동에 피해를 주면서 글로벌 금융 여건이 심각하게 영향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또 “경제 데이터는 미 경제가 도전적 시기에 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이 단기적으로 경제활동을 누르고 있으며, 경제 전망에 위험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경제가 최근의 사태를 극복하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궤도에 올랐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현재의 기준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연준은 “위원회는 글로벌 전개상황과 공중 보건을 포함해 경제 전망을 위해 들어오는 정보의 함의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또 “가계와 기업의 신용 흐름을 지원하기 위한 폭넓은 수단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향후 수개월에 걸쳐 위원회는 국채 보유를 최소한 5천억달러, 주택저당증권(MBS) 보유를 최소 2천억달러 각각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은 400억달러어치씩 16일부터 매입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연준이 양적완화(QE)에 더 가까이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미 CNBC방송은 연준의 국채·MBS 매입에 대해 양적완화 프로그램이라고 평가했다.

이밖에 달러 유동성을 위해 유럽중앙은행(ECB), 일본은행, 영란은행(BOE), 캐나다은행, 스위스국립은행 등 5개 외국 중앙은행과 공조해 스와프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

올려 0 내려 0
정병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문대통령 “기업구호긴급자금 100조 투입”
정부, 50조 이상 민생·금융 패키지 가동
한은, 기준금리 1.25%→0.75% 전격인하
정부 “코로나19 실물·금융 복합충격 시 필요 조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코로나19 실물·금융 복합충격 시 필요 조치” (2020-03-16 10:18:22)
[전문] 한은 금통위 2월 통화정책방향 (2020-02-27 11:2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