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2022-05-19 12:23:59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경제/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공정위, 시정명령…과징금 총 2억3,300만원 부과
등록일 [ 2022년01월17일 15시49분 ]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후판제품의 운송용역 입찰에서 들러리 등을 내세워 담합한 동방, 서강기업, 동화 등 3개사가 공정위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포스코가 매년 실시한 광양제철소 생산 후판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낙찰예정자, 들러리 사업자 및 투찰가격을 담합한 동방, 서강기업, 및 동화 등 3개사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2억3,3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포스코는 후판제품의 운송용역 수행사를 장기간 수의계약 방식으로 선정해 오다가 2016년부터 경영혁신의 일환으로 일부 운송구간에 대해 경쟁입찰을 통해 용역사를 선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존의 용역사였던 동방, 서강기업 및 동화 등 3개사는 과거와 유사한 규모의 운송물량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발생하는 유휴 설비로 인한 손해와 경쟁으로 인한 가격 하락을 방지하기 위하여 담합을 하게 됐다.


공정위는 “그동안 철강제품 등 다양한 제품의 운송시장에서 발생한 입찰담합을 중점적으로 적발·제재해 왔으며, 이번 조치도 그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진 것”이라며 “이번 조치는 향후 운송시장에서 나타날 수 있는 담합을 예방해 각 산업의 주요 원가요소 중 하나인 운송료를 절감시켜 물가 안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공공·민간 분야 입찰에서 담합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업계를 대상으로 법위반 예방 교육을 지속 추진하는 한편, 모니터링 활동을 면밀히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장갑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사회적기업 위해 60억원 규모 정책자금 운용 (2022-01-17 16:01:17)
스마트시티 혁신기술 공모…총 200억원 지원 (2022-01-17 11:3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