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2022-05-19 12:23:59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경제/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공정위, 과징금 총 962억원 부과
등록일 [ 2022년01월18일 15시05분 ]

한-동남아 항로 해상운임을 120차례에 걸쳐 담합한 23개 국내·외 컨테이너 정기선사에 대해 과징금 총 962억원이 부과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03년 12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총 541차례의 회합 등을 통해 한-동남아 수출·수입 항로에서 총 120차례 운임을 합의한 12개 국적선사들과 11개 외국적선사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962억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제재를 받은 국적 12개사는 고려해운 남성해운 동영해운 동진상선 범주해운 에스엠상선 에이치엠엠 장금상선 천경해운 팬오션 흥아라인 흥아해운 등이다. 외국적 11개사는 청리네비게이션씨오엘티디(CNC) 에버그린마린코퍼레이션엘티디(에버그린) 완하이라인스엘티디(완하이) 양밍마린트랜스포트코퍼레이션(양밍)<이상 대만>, 씨랜드머스크아시아피티이엘티디(씨랜드머스크) 퍼시픽인터내셔널라인스리미티드(PIL) 뉴골든씨쉬핑피티이엘티디(COSCO) <이상 싱가포르>, 골드스타라인엘티디(GSL) 오리엔트오버씨즈컨테이너라인리미티드(OOCL) 에스아이티씨컨테이너라인스컴퍼니리미티드(SITC) 티에스라인스엘티디(TSL) <이상 홍콩> 등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23개 선사들은 15년간 기본운임의 최저수준, 기본운임 인상, 각종 부대운임 도입 및 인상, 대형화주에 대한 투찰가 등 제반 운임을 총체적·망라적으로 합의했다. 이들 선사들은 후속 회합을 통해 합의 실행 여부를 면밀히 점검했으며, 특히 국적선사들은 중립위원회를 통해 운임감사를 실시하고 합의를 위반한 선사들에게는 벌과금을 부과하기도 했다.


또한, 이들 선사들은 자신들의 담합이 공정거래법에 위반된다는 것을 인식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공동행위를 은폐했다. 나아가, 이들은 다른 선사들의 화물을 서로 침탈하지 않기로 하고(물량 이동 제한), 합의 운임을 수용하지 않는 화주에 대해서는 공동으로 선적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23개 선사들의 위 운임 담합은 공정거래법 적용을 배제하는 공정거래법 제58조의 ‘다른 법령에 따른 정당한 행위’에 해당하지 아니해 공정거래법 적용 대상에 해당한다. 해운법 제29조는 일정한 절차상·내용상 요건 하에 선사들의 공동행위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지만, 23개 선사들의 운임 담합은 특히 해수부장관에 대한 신고 및 화주단체와의 협의 요건을 흠결했다.


이와 함께, 이러한 운임 합의를 위한 회의를 소집하고 합의된 운임의 준수를 독려한 ‘동남아정기선사협의회’(동정협)에 대해서도 사업자단체 금지행위 위반으로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65백만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는 지난 15년 간 해운시장에서 법이 허용하는 범위를 넘어 불법적으로 이루어진 선사들의 운임 담합 관행을 타파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정기선사들의 운임 관련 공동행위가 해수부장관에 대한 신고와 화주단체와의 협의를 거쳐 필요·최소한으로 이루어짐으로써 해운당국의 관리가 실질화되고 수많은 수출입 기업들인 화주들의 피해가 예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장갑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홍남기 “올해 사전청약 7만호 공급…민간 물량 3.8만호” (2022-01-19 09:11:07)
도시철도망 부산 4개·인천 3개 신규 노선 구축 (2022-01-18 11: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