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7일mon
기사최종편집일:2024-05-26 10:16:23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경제/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할당관세·직수입 등 통해 과일 공급확대…먹거리 물가부담 완화
등록일 [ 2024년04월18일 18시02분 ]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지난달 14일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을 방문해 과일 가격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신선과일 수입 창고를 찾아 신속 통관과 공급확대로 물가부담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18일 인천공항 인근 신선과일 수입 보세창고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과일 직수입 관련 기업을 방문해 통관·보관·운송 등 과일 수입 및 공급 과정 전반을 살펴보고, 현장의견을 청취했다. 

점검 과정에서 김 차관은 “지난해 역대급 작황 부진으로 과일 가격이 강세를 보임에 따라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정부는 지난 1월 19일 바나나, 망고 등 과일류 21종에 할당관세를 적용한 데 이어 4월 5일부터 키위, 체리 등 8종을 추가해 할당관세 품목을 29종으로 대폭 확대하고, 할당관세 적용물량도 수입량 전량으로 확대하는 등 과일가격 안정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aT 관계자는 “할당관세가 적용되는 과일류 수입이 ‘24년 1월부터 3월말까지 약 21만톤 통관되어 전년보다 25.1% 증가했다”며 “이에 따라 4월 망고, 바나나, 오렌지, 파인애플 등 주요 수입과일의 소비자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눈에 띄게 하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aT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보다 저렴하게 수입과일을 구매할 수 있도록 aT가 수입과일을 직접 도입해 공급하고 있으며, 3월부터 현재까지 약 1만톤의 과일을 20~30% 저렴한 가격으로 시중에 공급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aT 직수입 과일을 중·대형마트를 시작으로 점차 확대하여, 4월 4일부터는 전국 1만 2천여 개 골목상권*에도 최대 30% 인하한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다.

김 차관은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위해 수입과일이 원활이 공급될 수 있도록 관세청에서 통관 과정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고, aT에서도 직수입 과일을 6월말까지 5만톤 이상을 차질없이 공급”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 차관은 최근 알리, 테무, 쉬인 등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 이용자 급증에 따른 중국발 해외직구 물품 수입통관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인천공항세관 특송물류센터를 방문했다. 정부는 해외직구 물품 안전관리와 소비자 피해 방지 등을 위해 정부 합동 TF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올려 0 내려 0
장갑수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HL만도, GM ‘2023 올해의 우수 협력사’ 선정 (2024-04-19 10:30:55)
작년 수출대금 미 달러화 결제 비중 83% (2024-04-18 12:3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