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9일wed
기사최종편집일:2024-06-18 12:23:12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정치/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2052년 세종·경기 인구 증가…서울 700만명 대로 감소
등록일 [ 2024년05월28일 12시16분 ]

2045년부터 세종을 포함한 모든 시도에서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많아 인구가 자연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 결과 2052년에는 서울 부산 등 15개 시도의 총인구가 감소하고, 부산·울산·경남·대구 등 4개 시도 인구는 2022년보다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통계청은 28일 이런 내용이 담긴 ‘장래인구추계 시도편: 2022∼2052년’을 발표했다.

2039년부터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마이너스 인구성장을 보일 전망이다.

통계청 장래인구추계(중위 추계)에 따르면 2022년 총인구는 5167만명에서 2024년까지 5175만명 수준으로 증가하고, 이후 감소해 2052년 4627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시도별 인구변동 추세가 지속 된다면 2022년 대비 2052년 세종과 경기의 총인구는 증가한다고 예측됐다. 반면 서울 부산 등 15개 시도의 총인구는 감소할 전망이다.

2022년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출생아수보다 사망자수가 많은 인구 자연감소을 겪고, 2045년부터는 모든 시도에서 인구 자연감소를 보일 전망이다.

2052년 중위연령은 전남 경북 경남 강원 등 9개 시도에서 60세를 넘어설 전망이다. 2022년 중위연령은 전남(50.1세)이 가장 높고, 세종(38.8세)이 가장 낮았다.

2052년 중위연령은 전남(64.7세), 경북(64.6세), 경남(63.5세) 순으로 높고, 세종(52.1세), 서울(56.1세), 대전(56.4세) 순으로 낮았다.

2022년 대비 2052년 생산연령인구는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2022년 대비 2052년 생산연령인구(15~64세) 감소율이 높은 지역은 울산(-49.9%)과 경남(-47.8%), 낮은 지역은 경기(-25.6%)와 인천(-27.8%) 등으로 나타났다.

세종의 생산연령인구는 2052년까지 16.7%(5만명)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2052년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은 전남(49.6%), 경북(49.4%), 경남(47.8%) 순으로 높고, 세종(29.3%), 서울(37.2%), 경기(37.5%) 순으로 낮았다.

2022년 대비 2052년 유소년인구(0~14세)는 모든 시도에서 감소하고, 울산 경남 전남 경북 등 4개 시도에서는 50% 이상 감소할 전망이다.

2022년 대비 2052년 학령인구(6~21세)는 모든 시도에서 감소하고, 울산 경남 경북 전북 전남 대구 부산 등 7개 시도에서는 50% 이상 감소할 전망이다.

2022년 총부양비는 전남이 55.0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2052년에는 전남 경북 경남 강원 전북 등 10개 시도에서 100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올려 0 내려 0
최법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합계출산율 0.76명…1분기 기준 역대 최저 수준 (2024-05-29 13:15:04)
SK행복나눔재단 ‘시각장애 아동 보행 교육’ 프로젝트 시작 (2024-05-16 09:3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