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9일wed
기사최종편집일:2024-06-18 12:23:12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Today News > 금융/증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일 [ 2024년06월10일 11시17분 ]

한화생명(여승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사망에 암보장을 결합한 신개념 종신보험인 ‘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을 10일 출시했다.

‘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의 장점은 암이라는 질병을 종신보험과 연계한 새로운 보장구조로 기존 종신보험의 틀을 깼다는 점이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고객이 암에 걸렸을 때 ‘사망보장을 2배로’ 올려주고, 남은 ‘보험료 부담은’ 없애주고, 그동안 낸 ‘보험료는 암진단자금으로’ 돌려준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한화생명이 ‘인구구조의 변화’와 ‘1인 가구의 증가’로 본연의 목적성이 점차 줄어가던 기존 종신보험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한화생명 암플러스 종신보험’의 기준사망보험금은 체증형 구조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최초 가입 금액 대비 2배가 되도록 구성했다. 기준사망보험금이 가입 후 2년 경과 시점부터 매년 20%씩 체증(최대 5년)돼 100%까지 증가한다.

또한 암진단을 받는 경우, 이 상품의 기준사망보험금은 여기서 또 2배로 뛴다. 즉, 사망보장이 최초 가입 시점 대비 최대 4배까지 확대되는 것이다. 만약 납입기간 중이라면, 주계약보험료 납입이 면제돼 더 이상 내지 않아도 된다. 여기에 추가로 ‘암케어특약[2]’을 가입하면, 암진단 시까지 납입한 주계약보험료 전액을 암진단자금으로 받을 수도 있다.

아울러 5~10년 경과 시점에 지급되는 장기유지보너스금액을 재원으로 사망보험금을 증액해 주는 서비스까지 탑재했다. ‘증액사망보험금’까지 고려하면, 결과적으로 이 종신보험의 최대 사망보험금은 최초 가입 금액 대비 ‘4배+α’가 되는 것이다.

한화생명 구창희 상품개발팀장은 “이 상품은 종신보험의 본질적 목적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젊고 건강한 때보다 늙고 아팠을 때 죽음에 대한 대비가 더 절실히 다가오는 보험의 진리를 반영했다”며 “앞으로도 한화생명은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차별화된 상품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정병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롯데카드, 헬스케어 기업 마크로젠과 업무 협약 체결 (2024-06-11 09:25:07)
우리금융, 해외여행 특화 체크카드 출시 (2024-06-10 09:39:33)